메뉴 검색
Top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박형준 부산시장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당부" 부산시, 두바이 자매결연 체결 15주년 기념행사 정석근 기자 2022-01-18 12:28:41

좌측부터 박형준 부산시장, 아흐마드 오바이드 모하마드 알리 알파라시 두바이 부시장[부산경제신문/정석근 기자]


2020두바이엑스포 현지를 찾은 박형준 부산시장이 다우드 압둘라흐만 알 하지리 두바이 시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전달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당부했다.


부산시는 자매도시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자매결연 15주년을 맞아 17일 두바이 시청사에서 부산-두바이 자매결연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행사는 양 도시가 2006년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 지난 15년 동안의 지속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기념하고이를 기반으로 향후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 관계를 한층 더 다지기 위한 만남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자리에는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하여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등 부산대표단과 다우드 압둘라흐만 알 하지리 두바이 시장두바이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두바이 시장은 두바이시 사정으로 화상으로 참여했다.

   

두바이 시장은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행사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이번 두바이 방문을 계기로 자매도시로서 양 도시 간 협력 관계가 더욱더 증진되기를 희망한다라고 환영 인사를 건넸다.

   

이에박형준 시장은 따듯한 환대에 감사드리며, 2020 두바이 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라며, “2030세계박람회 유치 후보 도시로써 엑스포 개최 도시의 노하우를 배우려고 직접 두바이를 방문했으며이번 방문을 통해 양 도시가 추구하는 미래 비전을 함께 구현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화답했다.

   

그리고 “2020 두바이 엑스포는 부산이 추구하는 지향점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이벤트라고 생각하며부산도 두바이와 함께 가치와 비전을 공유해 두바이가 걸었던 길을 똑같이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 시장은 명예 시민증을 상호 교환하는 등 도시 간 우정을 재확인했다특히박 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을 위한 지원을 요청하는 등 향후 부산과의 교류·협력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어서 두바이시 주최로 두바이의 대표적 랜드마크인 두바이 프레임에서 열리고 있는 부산 사진전을 함께 관람했다.

   

한편두바이시는 아라비아만 연안에 위치한 아랍에미리트 연방의 7개 토후국 중 최대 국제 무역항으로 부산과는 2006년 11월 13일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부산시는 두바이시와의 자매결연 1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작년 10월에는 부산시청 전시관에서 '두바이 사진전'을 열었고, 11월에는 양 도시의 랜드마크에 불빛을 점등하는 'Lights on! Busan-Dubai' 이벤트를 개최한 바 있다.


정석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