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 신제품
BNK경남은행-창원시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 협약동차 전용 대출상품 ‘BNK오토론’ 본격 판매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활성화 지원의 일환으로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과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 출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황윤철 은행장은 지난 11월 23일 성주 수소충전소 개통 행사에 참석해 허성무 시장과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 출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 출시 업무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수소자동차와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이 보다 활성화될 수 있게 창원 시민을 대상으로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을 출시ㆍ지원하기로 했다.

또 창원 시민이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을 신청할 경우 우대 금리 적용을 비롯해 다양한 혜택도 제공하기로 했다.

BNK경남은행은 지난달 서울보증보험과 ‘개인금융신용보험 운용에 관한 협약’을 맺는 등 출시 준비를 마치고 오는 12월 3일부터 친환경 자동차 금융상품 ‘BNK오토론’을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BNK오토론은 서울보증보험(SGI) 보험증권을 담보로 대출을 지원하는 자동차 전용 대출상품으로 차량 판매가(價) 이내 최대 1억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적용 금리는 신규취급액기준 COFIX를 기준금리로 친환경자동차 0.4%p 감면금리를 비롯해 기타 감면 혜택을 적용, 최저 연 3.44%(23일 기준) 수준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상환방식은 분할(할부)상환식으로 12개월 이상 120개월 이내까지 가능하다.

배희근 기자  news@bseconomy.com

<저작권자 © 부산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희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