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부산
부산-베트남 우호협력 증진 다짐오거돈 부산시장&응웬 티 킴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

오거돈 부산시장과 응웬 티 킴 응언(Nguyen Thy Kim Ngan) 베트남 국회의장이 12월 4일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만나 부산-베트남 간의 우호협력 증진을 약속했다.

1박 2일 일정으로 부산을 찾은 응웬 티 킴 응언 국회의장은 오후 4시 부산시청을 방문했다. 오거돈 시장은 시청사 정문까지 나가 베트남 국회의장 일행을 맞았다.

부산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이뤄진 간담회에서 오거돈 시장은 “지난 10월 말, 시장 취임 후 첫 도시외교 방문지로 베트남 호치민에 다녀왔다”며 “부산시는 호치민과 1995년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2008년에는 부산시 베트남 무역사무소를 개설하여 행정․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활성화하고 있다”면서 부산-베트남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베트남 진출 부산기업에 대한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응웬 티 킴 응언 국회의장은 “부산의 특별한 환대에 감사하다”는 뜻을 표하고 “한국에는 약 20만 명의 베트남인이 있으며, 베트남에도 그만큼의 한국인들이 거주하고 있다”면서 부산시가 다문화 가정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오거돈 시장은 “베트남 국회의장께서 한국 방문 첫 일정을 부산에서 시작한 것 자체가 신선한 뉴스”라고 하고 “이번 방문을 계기로 부산이 신남방정책 출발점으로서 입지를 한층 더 다지게 될 것”이라 했다.

이어 “2019 한·아세안 정상회담이 부산에서 열릴 수 있도록 의장님께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시면 부산에 대해 말씀을 잘 해 달라”고 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장호원 기자  jjang4182@hanmail.net

<저작권자 © 부산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