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정 부산
부산시 생활SOC사업 도시바람길숲 국비 공모 선정3년간 200억 원 투입하여 가로숲길, 하천숲길 조성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도심의 자연환경을 쾌적하게 만들어 주는 각종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시는 생활SOC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는 산림청 ‘도시바람길숲’ 공모에 부산의 지형특성을 살려 바다와 산, 하천을 연결하는 ‘블루그린네트워크’ 계획이 최종 선정되어 3년간 200억 원(국비 100억, 시비 100억)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차단숲’공모에 사상구 사상공단 녹화계획이 선정되어 사업비 10억 원(국비 5억, 시비 5억)을 투입할 계획이다.

‘도시바람길숲’이란 환경보전형 도시계획 방안으로 도시숲을 확충하고 외곽 산림을 생태적으로 관리해 도시 내외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바람길을 확보하고, 도시 외곽의 찬바람을 도심 내로 끌어들여 대기 정체를 해소하고 열섬현상, 미세먼지를 저감․분산하는 기능을 갖춘 숲을 뜻한다. 도심지의 공기는 낮에 태양열을 받으면 올라가게 되는데 주변 숲에서 만들어진 시원한 바람이 그 빈 공간을 메우는 것이 바람길 조성의 핵심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가로수와 하층숲, 벽면숲(벽면녹화) 등 복합적으로 된 입체숲을 조성할 경우 ▲하층숲 미세먼지 농도(△32.6%), 초미세먼지 농도 (△15.3%) ▲벽면숲 미세먼지 농도(△29.3%), 초미세먼지 농도(△16.2%)가 모두 낮아지는 효과가 있으며, 기온 또한 최저 1.8°C에서 최대 4.5°C까지 내려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숲 지붕층의 그늘효과, 나뭇잎의 증산작용 그리고 하층과 벽면숲에 의한 반사열 저감 효과 덕분이며,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 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가 침강하는 미세먼지를 붙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시는 기본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 공청회 등을 거쳐 2020년 사업에 착수하여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도시외곽 산림의 생태적 관리와 함께 도심 내 가로숲길, 하천숲길, 학교숲·공원숲 등 거점녹지 조성을 통해 다양한 테마의 바람길숲을 조성할 계획이며, 앞서 내년에 사상공단 지역에는 차단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장호원 기자  jjang4182@hanmail.net

<저작권자 © 부산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