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오거돈 시장, 故 김용균 분향소 방문“노동이 존중받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습니다”

부산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故 김용균 노동자의 분향소에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방문했다.

지난 12월 21일 오 시장은 당일 오전 故 김용균 씨의 분향소가 시청 앞에 차려졌다는 소식을 듣고, 일정을 조정하여 오후 3시 30분경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 시장은 분향을 마친 후 방명록에 ‘노동이 존중받고 안전한 사회를 만듭시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분향소를 지키고 있던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노동자들의 작업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김용균 씨의 억울함이 풀릴 때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오 시장은 “어린 나이에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다 안타깝게 숨진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함께 슬픔을 나누고자 하는 시민들을 위해 분향소가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최대한 돕겠다”고 답했다.

고인이 된 김용균 씨는 태안화력발전소 현장설비 운전을 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로, 컨베이어 벨트 사고로 지난 11일 사망했다. 김 씨의 분향소는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시민들에게 개방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news@bseconomy.com

<저작권자 © 부산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