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경남
하동군 2018년 장학기금 10억원 돌파하동군장학재단, 재단설립 이후 최고액

하동군장학재단(이사장 이양호)은 2018년 1월 1일∼12월 31일 내외 군민이 출연한 장학기금 총액이 10억 53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한해 장학기금이 10억원을 넘어선 것은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전국 최고의 기부실적을 달성한 것이자 2003년 장학재단 설립 이후 15년 만에 최고의 기록이기도 하다.

특히 지난해 장학기금을 출연한 분들의 사연은 그 어느 해보다 훈훈하고 감동적이었으며, 한분 한분의 가슴 아련한 사연이 고스란히 모여 아름다운 감동의 향기로 승화해 10억원을 달성하는 도화선이 됐다.

장학재단 설립이후 처음으로 진양정씨 하동군종친회가 문중기금 6000만원을 출연하는 통 큰 기부를 했으며, 노인대학과 노인대학원에서 만학(晩學)의 꿈을 이룬 어르신들도 후학양성에 힘을 보탰다.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아 처음 받은 한 달분 연금 전액을 한 사학자의 뜻에 의해 부모님의 고향 하동에 아낌없이 기부한 가슴 뭉클한 아름다운 이야기도 있었다.

하동과 아무런 인연이 없는데도 하동이 너무 좋아 평생 잊지 못할 큰 선물을 한 소중한 분들, 하루하루 돈을 모아 6년째 기부로 늘 행복하다는 기부천사 아저씨의 사연도 감동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청년벤처사업가 에코맘의 산골이유식 오천호 대표는 제5회 한광호 농업상 상금으로 받은 2000만원 전액을 후학양성기금으로 쾌척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리고 고향의 인재양성을 위해 언제나 함께하면서 마음을 모아준 자랑스러운 내외 군민들, 그리고 710명의 하동군 공무원들의 매월 자동이체는 장학기금 모금의 소중한 밀알이 됐다.

내외 군민과 각계각층에서 보내준 장학기금은 미래 하동의 튼튼한 뿌리가 될 다양한 장학사업에 소중이 쓰였다.

장학재단은 지난해 학업성적우수장학금 등 8개 장학금으로 353명에 2억 9200만원, 해외문화체험 등 8개 교육환경개선사업으로 234명에 9억 8500만원 등 587명에 12억 7700만원을 지원했다.

특히 영재교육원 개원 이래 10년 만에 처음으로 하동영재교육원 국제캠프 운영에 5000만원, 하동군 학생 창의력경진대회에 1500만원을 지원했으며 2019년에는 행복교육지구운영에 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창민 기자  news@bseconomy.com

<저작권자 © 부산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