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정 부산
오거돈 시장, 수빅조선소 회생절차 연일 긴급 대응“지역업체 피해 최소화위해 최선의 노력”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가 필리핀 현지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함에 따라 부산시는 1월 8일 당일 경제부시장 주재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9일 오거돈 시장이 한진중공업을 직접 방문해 피해업체들과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 대응에 나섰다.

8일 개최된 경제부시장 주재 긴급대책회의에서는 먼저, 협력업체가 유동성 위기에 봉착하지 않도록 세제 지원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으며, 기 시행중인 중소기업 자금지원 중 “조선해양기자재기업 긴급자금지원 특례보증” 제도 등을 활용하여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무엇보다 수빅 조선소가 ㈜한진중공업 해외현지법인이기 때문에 모기업인 한진중공업 본사가 피해 협력업체에 조선기자재 물량을 발주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9일 1시 30분부터 진행된 간담회에서 오 시장은 한진중공업 측의 상황 보고를 청취한 후, “구체적인 피해 규모를 신속하게 파악해서 진행상황을부산시와 업계에 실시간 공유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시에서도 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하여 정부와 협의하는 등 조선기자재업계의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구체적인 피해 규모를 신속히 파악하는 동시에 진행상황을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업계와 공유하고, 조선기자재업계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부와 협의하는 등 지역업체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장호원 기자  jjang4182@hanmail.net

<저작권자 © 부산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호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